유엔군사령부, 北에 ‘지뢰도발 항의’ 군사회담 제의

유엔군사령부 군사정전위원회(이하 군정위)가 최근 북한의 비무장지대(DMZ) 지뢰도발 사건과 관련해 북측에 장성급 군사회담을 제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군 관계자는 18일 “유엔군사령부 군정위가 지난 10일과 13일 두 차례 북측에 장성급 군사회담을 제의했으나 북한이 이에 응하겠다는 의사를 표시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앞서 군정위는 지난 10일 국방부 합동조사단이 지뢰도발 사건 조사 결과를 공개한 직후, 이번 사건을 정전협정 위반으로 규정하고 북측에 장성급 군사회담을 제의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군정위는 북한이 군사회담 제의에 응하면 합동조사단 조사 결과를 전달하고 항의할 계획이다.

한편 유엔군사령부와 북한군의 장성급 군사회담은 2009년 3월 한반도 긴장 완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열린 게 마지막이었다.

2010년 3월 천안함 사건 당시에도 군정위가 북측에 장성급 군사회담을 열자고 제안했으나 북한이 이를 거부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