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결의 후 6자회담 조기개최 추진”

미국은 북한의 로켓발사와 관련,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강경한 대북 결의’를 채택시킨 후 북핵 6자회담의 조기개최를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7일 알려졌다.

미국의 이런 방침에 한국과 일본 등이 공조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한.미.일 3국은 현재 안보리 대북결의 채택에 반대하는 중국과 러시아를 상대로 결의안을 추진하는 취지가 조기에 협상국면을 복원하기 위한 것임을 집중 설득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복수의 정부 소식통에 따르면 미국의 오바마 정부는 북한의 로켓 발사를 국제사회에 대한 명백한 도발로 규정하고 이에 대한 분명한 대가를 북한에 인식시키려 하고 있지만 오바마 대통령이 지향하는 것처럼 ‘직접적인 협상’의 기회를 북한에 주기 위해 유엔 결의안 직후 6자회담과 북.미 양자협의의 조기개최를 추진하고 있다.

정부의 고위 소식통은 “유엔 안보리에서 결의안 채택이 성사될 경우 6자회담은 다음달 중에도 개최될 수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중국과 러시아 등은 북한이 발사한 로켓의 실체가 인공위성으로 확인될 경우 유엔 차원의 제재 결의안을 채택할 수 없다는 입장을 굽히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북한 로켓 발사와 관련, 유엔 차원의 대응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6일(뉴욕 현지시간) 유엔본부에서 속개된 안보리 이틀째 협의도 소득없이 끝났다.

미국은 대북 결의의 내용에 대해 새로운 결의안 채택을 추진하기 보다는 2006년 10월 북한의 핵실험 직후 채택된 유엔 결의 1718호를 실질적으로 이행하는 현실적 방안을 모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 소식통은 “6자회담 의장국인 중국이 6자회담 조기개최를 추진하는 미국의 취지에 공감할 경우, 그리고 미국이 새로운 결의안 채택을 추진하지 않을 경우 안보리 논의가 신속하게 진행될 수 있다”면서 6자회담도 안보리 결의에 따라 예상보다 빨리 재개될 수 있음을 시사했다.

외교 소식통은 “북한의 로켓발사가 실행된 만큼 이제는 어떤 대응을 하느냐가 중요하다”면서 “북한에 이끌려 협상을 재개하는 그림보다는 북한이 국제사회의 단호한 대응을 확인하고 협상에 나오는 모습이 바람직하다”고 지적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