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美 北인권책임자 내주 방한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과 미국 북한인권특사가 내주 방한(訪韓)하는 것으로 4일 알려졌다.


정부 관계자는 이날 마르주키 다루스만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관이 오는 10~14일, 로버트 킹 북한인권특사가 11~13일 각각 한국을 방문한다고 밝혔다.


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이들은 방한 기간에 통일연구원이 주최하는 북한인권 관련 포럼에 참석하고, 외교부와 통일부 등 정부 관계자들을 만나 북한인권 문제를 논의할 예정이다.


다루스만 특별보고관 방한은 최근 유엔에서 북한의 반인도 범죄에 대해 책임자를 국제형사재판소(ICC) 회부 가능성을 언급하고 있고, 북한은 이를 저지하기 위해 외교적인 공세를 벌이고 있는 상황에서 이뤄지는 것이어서 관심이 주목된다.


특히 북한은 최근 최고지도자의 ICC 회부 조항을 삭제하면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 등을 북한에 초청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어 이번 방한에서 다루스만 보고관의 이에 대해 어떤 입장을 밝힌지도 관심이다. 


킹 특사의 방한은 최근 북한인권 문제를 둘러싼 국제사회의 대북압박 기조와 관련, 한미 간 공조를 확인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또 북한에 억류 중인 케네스 배와 매튜 토드 밀러 씨 등 두명의 미국인 석방 문제와 관련해 한미 간 논의도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