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北인권보고관 “北지원, 모니터링과 취약계층 혜택이 핵심”

프레스센터에서 한국방문 결과를 설명하고 있는 비팃 문타폰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 ⓒ데일리NK

한국을 방문중인 비팃 문타폰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은 31일 “대북 인도주의적 지원은 취약 계층에 전달되는 것이 확실해야 의미가 있다”면서 “’모니터링 없이 지원 없다’는 원칙을 전제로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난 26일부터 북한인권 상황 조사를 위해 한국을 방문 중인 문타폰 보고관은 이날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방한 결산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말하고 “과거에 비해 유엔 기구들이 진행하는 대북 지원의 모니터링이 나아졌다”고 평가했다.

그는 “이전에는 WFP 등 유엔산하 기관들이 북한에 식량 등을 긴급지원할 때 북한 당국에 2주 전에 ‘특정 지역을 방문해 모니터링을 하겠다’는 통보를 했지만 지금은 24시간 내 통지로 바뀌었다”고 설명했다.

문타폰 보고관은 대북 지원에서 “여성이나 아동 등 취약그룹에 대한 접근성과 동시에 지원 분배의 투명성을 확보하기 위한 효과적인 모니터링, 이상 두 가지가 모두 보장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2009년 북한이 유엔으로부터 받게되는 국가별 정례인권검토 (UPR)에 한국내 각 북한인권관련 NGO들의 보고서도 포함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유엔 회원국이 정기적으로 받는 UPR은 심의대상국, 관련 NGO 및 특별보고관을 포함한 유엔기구들이 각자 그 나라의 인권상황에 대해 유엔 인권이사회에 보고하도록 규정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