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한나라당, 강교수 사건 득볼 것”

열린우리당 유시민(柳時敏) 의원은 24일 동국대 강정구 교수 파문과 관련, 한나라당이 국가정체성 문제를 제기하는 데 대해 “(재선거에서) 대구 같은 곳이 위험하니까 이렇게 해서 득을 보려는 것이고, 실제 볼 것”이라고 말했다.

유 의원은 이날 SBS라디오 ‘진중권의 SBS 전망대’에 출연, 강 교수 파문의 원인에 대해 “우리 사회 수준이 낮아서 그렇다”고 진단한 뒤 이 같이 주장했다.

그는 자신이 ‘극우정당’이라고 비난하는 한나라당과의 대연정론에 대해 찬성했던 것에 대해서는 “한나라당이 저런 당이라는 것을 몰랐던 것도 아니지만, 대한민국 현실의 일부니까 이런 식으로 가면 당분간 나라도 편안하고 해서 서로 일정 부분 원하는 것을 하지 않으면서 (연정을) 하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최근 거국내각설 등 연정론 이후에 대한 각종 시나리오가 회자되는 것과 관련, “대연정과 소연정, 내각까지 분할하는 연정 등이 다 가능한 것이고, 어느 것도 배제할 수는 없다”면서도 “대통령이 꼭 가겠다는 것도 아니고, 두 야당이 싫다고 하면 못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유 의원은 자신이 동아일보에 칼럼을 쓸 수 있을지 여부를 타진한 사실이 동아일보에 의해 알려진 데 대해 “200만부씩이나 (인쇄)하는 신문이 그렇게 쫀쫀하면 되겠나”라며 “원래 동아일보에 칼럼을 썼었는데 돌아가겠다는 약속 때문에 개인 기자에게 e-메일로 물어본 것뿐”이라고 해명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