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장성택 처형과 이석기 내란음모 같은 사건” 주장

유시민 전(前) 보건복지부장관이 이석기 통합진보당 의원의 ‘내란음모사건’과 북한 장성택의 ‘국가전복음모사건’을 “같은 사건”이라고 주장해 논란이 일고 있다.


유 전 장관은 15일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열린 노무현 재단 송년행사 ‘응답하라, 민주주의’에서 “2013년 가장 두드러지게 기억나는 것은 같은 사건(장성택 사형과 이석기 내란음모사건)이 남북한 동시에 터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조선중앙통신, 인민일보나 이런 데서 장성택이란 사람의 소위 범죄행위와 관련해서 여론몰이 하는 것을 보십시요. 거기는 뭐 사실적 근거 제시도 없고, 아무 것도 없다”면서 “이석기 의원도 높이 평가하지 않지만 RO(Revolutionary Organization) 사건 때 조중동을 비롯한 종편들을 보십시오. 그게 인민일보와 뭐가 다른가”라며 일부 언론의 보도 행태를 비판했다.


또한 그는 “북한은 ‘위대한 수령의 손자’가 다스리고 있고 (남한은) 반인반신(半人半神)의 지도자라는 분 따님이 다스리고 있다”면서 “7·4남북(공동)성명 발표할 때도 서로 짜고 그랬다고 들었는데 이건 우리 사회가 지금 어디에 와 있는지를 가장 극명하게 보여준 사례”라고 강변했다.


유 전 장관은 또 국정원 대선개입 의혹사건에 박 대통령이 개입됐을 가능성과 ‘RO사건’이 조작됐을 가능성도 거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