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첫 남북대결 승리…단식 2회전행

‘탁구황제’ 유승민(삼성생명)이 제48회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첫 남북 대결을 승리로 장식하며 단식 1회전 관문을 가볍게 통과했다.

2004아테네올림픽 때 만리장성을 허물고 단식 금메달 쾌거를 이룬 유승민은 2일 중국 상하이체육관에서 3흘째 계속된 남자단식 128강에서 북한의 ‘무명 선수’ 안철영을 4-1(11-9 11-3 11-4 9-11 11-6)로 꺾고 2회전(64강)에 올랐다.

이로써 오른손 펜홀더 유승민은 구질이 까다로운 왼손 셰이크핸드 데니 하이스터(네덜란드)-티아고 아폴로니아(폴란드) 승자와 32강행 티켓을 다투게 됐다.

유승민은 지난 97년 맨체스터 대회 단식 1회전 탈락을 포함해 2001년 오사카 대회까지 4차례 출전한 세계선수권에서 단 한번도 64강 문턱을 넘지 못했지만 최고의 기량으로 이번 대회에서 ‘64강 징크스’를 말끔히 털어낼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대회 첫 남북대결이라는 점 때문에 긴장을 늦추지 않은 세계 6위 유승민은 세계랭킹이 276위에 불과하지만 라켓 양면을 구사하는 ‘이면타법’의 안철영과 초반에는 팽팽한 신경전을 벌였다.

1세트 내리 4점을 내주며 끌려가던 유승민은 강력한 포어핸드 드라이브와 한 박자 빠른 속공으로 5-5 동점을 만든 뒤 고삐를 여세를 몰아 대각선 양쪽에 번갈아 꽂히는 위력적인 드라이브로 11-9로 이겨 기선을 잡았다.

유승민은 이후 서브와 상대 리시브에 이은 강한 3구 공격으로 점수를 쌓아 2, 3세트를 큰 점수차로 이겼다.

4세트 들어 적극적인 공세로 몰아붙인 안철영의 추격에 휘말려 공격 범실을 남발, 9-11로 내줘 위기를 맞는 듯 했다.

하지만 침착함을 잃지 않은 유승민은 전광석화같은 공격으로 잇따라 득점하며 5세트를 따내 결국 2회전 진출을 확정지었다.

유승민은 앞선 혼합복식에서도 김혜현(대한항공)과 짝을 이뤄 64강 상대인 일본의 미즈타니 준-우메무라 아야조에 먼저 1, 2, 3세트를 내주고도 내리 네 세트를 따내 4-3의 극적인 역전승으로 32강에 올랐다.

또 다른 혼합복식 콤비인 오상은(KT&G)-이향미(KRA)조와 이정우(농심삼다수)-문현정(삼성생명)조, 이진권(중원고)-김경아(대한항공)조도 유럽의 영국과 스페인, 독일조를 각각 제물삼아 32강에 합류했다.

이 중 오상은-이향미조와 이정우-문현정조는 한국 선수끼리 16강 길목에서 외나무 다리 대결을 벌인다./상하이=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