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대선구도, 막판에 박빙으로 승부 갈릴 것”

▲ 유승민 한나라당 의원 ⓒ데일리NK

대선후보 검증 발언으로 논란을 불러일으켰던 한나라당 유승민 의원이 경제만 내세우는 실무형 지도자는 대선주자로써 자격이 없다며 이명박 전 서울시장과의 대결에 다시 불을 지폈다.

유 의원은 8일 오후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프리존&프리존뉴스 2주년 세미나’에 참석, 이같이 말했다.

이 날 세미나에는 박근혜 전 대표의 측근인 유 의원과 이명박 의원의 측근인 정두언 의원의 맞장 토론이 예정돼 관심을 모았으나, 중앙선관위의 제지로 유 의원만이 참석했다.

유 의원은 대선후보의 조건으로 국정운영 능력에 대한 점을 꼽으며 “우리는 분야별 대통령을 뽑는 것이 아니다. 회사 사장을 해서 경제 대통령이라고 하는데, 실무책임자형 사람이 경제 한다고 경제가 될 것 같으면 30년 전 현대건설 사장보다는 지금 삼성전자 사장이 더 잘하지 않겠냐”고 이 전 시장에 포문을 열었다.

이어 “지도자가 되기 위해서는 국가 장래를 위해 무거운 결단을 내릴 수 있는 능력이 필요한 것이지 실무적 지식, 톡톡 튀는 아이디어로 되는 것이 아니다”고 말하며, 청계천과 경부운하 추진 등을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그는 또 대선주자의 조건으로 ‘신뢰성’을 꼽고 “이명박 전 시장의 경부운하는 실현 불가능한 공약”이라고 비판했다. “정치인은 국민들에게 지킬 수 있는 약속만 해야 한다”며, 이 자리에 정두언 의원이 있었으면 이 사안에 대해 토론을 제안했을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그는 또 현재 이 전 시장에게 큰 폭으로 뒤지고 있는 박 전 대표의 지지율을 의식한 듯, 지금 여론조사 결과에는 의미를 둘 필요가 없다고 일축했다.

그는 “전국적으로 최소한 20%가 넘는 호남의 표심은 아직도 전혀 마음을 결정하지 못하고 만족할만한 후보가 나타 날 때까지 기다려보겠다는 입장”이라며 “이런 분들은 여론조사 응답할 때 의미 없이 찍는 경향이 있다. 그러나 호남인들의 마음에 부응하는 후보가 여권에 등장하면 이후에 결집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이어 “여론조사 수치는 앞으로도 여러 번 바뀔 수 있다. 이명박 전 시장에게는 죄송하지만 여론조사 믿고 계시다가는 나중에 이상한 사태가 올 수가 있다”면서 “그 캠프에서도 만족하거나 방심하고 있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유 의원은 또 대선정국과 관련, 북한이 올해 초 발표한 신년사설을 언급하며 “올해 북한은 우리가 상상할 수 없는 정도의 세련된 방법으로 대선에 개입하려고 시도할 것”이라고 “북한의 변수는 무시무시하게 작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현재는 한나라당에 대한 지지가 50%가 넘지만, 선거는 50만표~100만표 이내에서 승부가 결정되는 엄청난 박빙이 될 것”이라고도 전망했다.

이어 “지역구도가 여전히 위력을 발휘하는 선거가 될 것이며, 네거티브전도 특히 위력을 발휘할 것”이라며 “노무현 대통령이나 김대중 전 대통령이 선거 막바지가 올수록 막후 개입을 시도할 가능성이 높다”고 예상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