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성진 “김정일 체제 끝장내려 北 주민 설득”

북한에 장기간 억류됐다 풀려난 현대아산 근로자 유성진 씨가 개성공단 근무 당시 신념에 따라 자발적으로 북한 체제를 비판하고 북한 주민들을 설득하는 작업을 진행했다고 발언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 씨는 6일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회서 열린 통일부 국정감사에서 비공개 증인으로 참석해 “김정일 체제를 끝장내려 했고 북한주민 100여명을 상대로 교화 작업을 펼쳤다”고 말했다고 참석자가 밝혔다.

유 씨는 또 “체제 비판이 15년형에 해당한다고 북측 수사관들이 얘기하기에 차라리 사형시켜달라고 요청했다”고 말했다고 한다.

그는 이어 “석방될 때 북측이 ‘현대와의 사업을 원활히 하기 위해 장군님 지시로 돌려보낸다’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유 씨는 “아침 6시부터 밤 9∼10시까지 수사가 이뤄졌으며 하루에 15시간 앉아있는 동안 틈날 때마다 (앞에 키보드가 있다고 생각하고) 손으로 찬송가 가사를 쳤다”고 말했다.

한편 유 씨는 3월 30일 북한 체제 비난과 북한 여성에 대한 탈북책동 등의 혐의로 북한 당국에 체포, 억류 됐다 137일 만인 8월 13일 추방 형태로 풀려났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