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환 “6자회담 재개 예단하기 어려운 상황”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은 9일 “현재로서는 6자회담 재개 시기를 예단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밝혔다.


유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 현안 보고를 통해 “현재 한미를 비롯한 관련국들은 6자회담의 조속한 재개를 위한 외교적 노력을 겸비하고 있으나 북한은 6자 복귀 조건으로 안보리제재 해제 등을 요구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유 장관은 “정부는 6자회담 재개를 위해 관련국들과 긴밀한 협력을 지속해 나가고 있다”며 “지난 2월 26일 워싱턴에서 열린 한미장관급 외교전략 대화에서 클린턴 국무장관과 북핵문제의 최근 상황을 평가하고 향후 대응방안에 대해 협의했다”고 밝혔다.


이어 “한미 양국은 북한이 조속히 6자회담에 복귀하여 북한의 비핵화에 실질적인 진전이 이뤄져야하며 이를위해 대화와 제재를 병행하는 투트렉 어프로치를 지속하기로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한 지난달 18일 베이징에서 열린 한중 외교장관회담에 언급, “회담에서 북한의 향후 6자회담 복귀를 위해 중국이 의장국으로서 적극적인 외교적 노력을 경구해 줄 것을 촉구했다”며 “중국은 일괄타결방안에 대해 진지한 관심을 표명하고 한중 양측은 6자회담 재개를 위해 관련국과 지속적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유 장관은 향후 정부의 대응과 관련, “관련국과 긴밀한 협력하에 북한에 대화문을 열어놓는 한편 안보리제재를 충실히 이행하는 현행 대응을 유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북한의 조속한 6자회담 복귀를 위해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등과도 양자 차원의 공조를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유 장관은 “정부는 회담 재개 자체가 중요한 것이 아닌 6자회담을 통해 북한의 비핵화가 실질적인 진전이 이뤄지는 것이 중요하다는 입장을 가지고 있다”며 “6자회담 재개에 대비하여 일괄타결의 세부내용과 세부추진방향에 대한 5자간의 협의를 지속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유 장관은 김정일의 방중과 관련, “지난해 12월부터 국내외 언론이 방중설을 제기하고 있으나 중국 당국은 최근까지 이를 확인한 바는 없다”며 “정부는 관련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