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환 “남북정상회담 2개 조건 北에 제의”

유명환 전 외교부 장관은 지난 1월 한국을 방문한 로버트 킹 미국 대북인권특사와 만나 남북 정상회담이 임박했다는 언론 보도의 의미를 축소시키면서 “한국이 북한과 이 문제를 논의하고 있다”고 말한 것으로 미국 외교 전문에 나타났다.


위키리스크가 공개한 미국의 외교 전문에 따르면 유 전 장관은 청와대가 “핵 문제가 의제에 포함돼야 한다는 것과 한국이 북한에 정상회담에 대한 대가를 지불하지 않는다는 것”을 북한에 제시했었다고 나타났다.


유 장관은 또 이 자리에서 북한의 화폐개혁 실패가 정권에 “심각한 문제”를 야기했으며 김정일에서 김정은으로의 권력 이양이 “순조롭지 않게 진행되고 있다”고 말한 것으로 보고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