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의회 “6者 틀내 북한과 대화 지지”

유럽의회가 북한의 핵확산금지조약(NPT) 복귀를 촉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의 소리'(VOA) 방송에 따르면 유럽의회는 10일(현지시간) 오는 5월 열리는 핵확산금지조약 검토회의를 앞두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결의안을 채택했다.


결의안은 지난 해 11월 미국과 유럽연합 간 정상회의에서 채택된 ‘핵 비확산과 군축 선언’을 다시금 강조하면서 이 선언이 “북한에게 핵 관련 국제의무 이행을 촉구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핵 비확산과 군축 선언’은 북한이 지난 2005년 6자회담 당시 합의한 9·19 공동성명에 따라 검증 가능한 방식으로 비핵화 의무를 이행하라고 요구한 선언이다.


VOA는 “유럽의회는 북한이 지난 2003년 NPT에서 탈퇴를 선언한 일 대해 우려를 표시하면서 조약당사국으로 북한이 복귀할 것을 촉구했다”고 보도했다. 또한 유럽의회는 지난해 북한의 2차 핵실험 감행과 유엔 안보리 결의 1887호 거부사실도 규탄했다.


북한 외무성은 당시 안보리 결의 1887호가 “국제사회의 염원을 반영하지 않은 결의”라며 “이 결의를 전면적으로 배격하며 결의의 구속을 받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유럽의회는 결의안을 통해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6자회담의 틀 안에서 북한과 양자대화를 추구하려는 미국의 입장을 지지하고, 이와 관련한 중국의 특별한 역할에 주목한다”고 밝혔다고 VOA는 전했다.


한편 북한은 1985년 NPT에 가입했으나 IAEA의 특별 핵사찰 요구에 반발, 93년 3월 NPT탈퇴를 선언했다가 같은 해 6월 탈퇴를 보류, 2003년 1월 탈퇴를 선언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