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의회, ‘천안함 결의’통해 중러압박

유럽의회가 17일 천안함 침몰 사건과 관련, 북한의 도발을 규탄하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논의 과정에서 중국과 러시아의 협력을 촉구하는 내용의 결의안을 채택하면서 국제사회의 북한 제재요구가 거세지고 있다.


유럽의회는 이날 프랑스 스트라스부르에서 열린 6월 본회의 마지막날 회의에서 ‘한반도 상황과 관련한 결의’를 압도적 지지로 채택했다.


유럽의회는 이번 결의를 통해 “북한의 어뢰 공격으로 천안함이 침몰됐다는 합동 조사 결과를 인정하며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해치는 북한의 도발행위를 강력히 규탄한다”면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회부한 한국 정부의 조치를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유럽의회는 또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인 중국과 러시아의 전향적 자세를 촉구하고 나섰다.


결의안은 “합조단 조사 결과에 대해 중국과 러시아가 아직 명확한 입장을 표명하지 않고 있음이 실망스럽다”면서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인 중국과 러시아는 합조단 조사 결과를 면밀히 검토하라”고 촉구했다.


특히 중국과 관련 “북한에 ‘적절하고 긍정적인’ 영향력을 발휘하고 (남북한)긴장이 악화하지 않도록 노력할 것”을 주문했다,


결의안은 남북한에 “자제력을 발휘하고 양자관계 개선을 위해 가능한 모든 수단을 사용하며 한반도에서 평화와 안정이 지속될 수 있도록 노력을 배가할 것”이라고 충고하기도 했다.


결의안은 이와 함께 “북한 핵프로그램 폐기를 위한 6자회담의 재개”를 촉구하면서 EU 집행위에 대해 “기존의 대북 인도주의 구호 프로그램을 지속하고 북한과의 대화 채널을 유지하라”고 주문했다.


유럽의회가 대 북한 결의를 채택한 것은 2006년 6월 대북인권결의 이후 4년 만의 일이다.


한편 미국 의회가 지난달 15일 상·하원에서 북한을 규탄하는 천안함 결의를 채택한 것을 시작으로 일본, 영국, 프랑스, 호주, 캐나다 등에서도 천안함과 관련한 지지 성명이나 결의안을 속속들이 내놓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