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의회, 이르면 내달 북한인권 결의안 채택

유럽의회가 북한인권 청문회를 통해 북한인권 결의안 채택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고 미국의 소리(VOA)가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하이디 하우탈라 유럽의회 인권소위원회 위원장은 7일 브뤼셀 의사당에서 열린 북한 인권 청문회에서 “유럽의회 많은 동료의원들이 북한인권 결의안의 필요성에 대해 공감하고 있다”며 “북한의 심각한 인권 상황에 대해 유럽의회가 구체적인 노력을 기울일 필요가 있어, 결의안을 곧 제출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VOA는 보도했다.


하우탈라 위원장은 “6월로 예정된 유럽의회 한반도 관계 대표단의 평양 방문 전에 결의안 채택을 서두를 것”이라며 “대표단이 북한 당국에 인권 개선을 촉구하는 데 결의안이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그는 “결의안과는 별도로 유럽의회 차원에서 북한 내 인권 상황에 대한 종합보고서(Full Report) 작성을 추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고 VOA는 전했다.


6월 이전에 유럽의회 본회의가 두 번 열릴 예정이어서 이르면 내달 북한인권 결의안이 채택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이날 청문회에는 북한 14호 개천 관리소 출신 탈북자 신동혁 씨도 참석해 인권유린 실태를 증언했다. 또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조사와 북한 당국을 국제형사재판소(ICC)에 제소해야 한다는 의견도 제기됐다고 방송은 전했다.


민간단체 대표로 참석한 세계기독교연대의 티나 램버트 인권옹호 담당 국장은 청문회에서 “북한이 ICC제소에 근거가 되는 로마협약의 비준국은 아니지면 협약 15조에 근거해 유엔 안보리의 결의를 거치면 가능하다” 말했다.


하우탈라 위원장도 “제소가 가능하다는 사실은 인권 개선에 대해 의견을 달리 하는 나라들의 협력을 강화할 수 있는 실질적인 기회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