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보험사, 북한 체류 유럽인 생명보험 해약”

유럽의 보험 회사가 수년 째 북한에 살면서 사업을 해 온 유럽 국가 출신의 사업가에게 위험한 국가에서 살고 있다는 이유로 보험 해약을 통보했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24일 보도했다.

방송은 스위스 출신인 펠릭스 앱트(Felix Abt) 회장이 지난 2004년부터 ‘평스제약합영회사(PyongSu Pharmaceutical Joint Venture Co.)’의 운영 때문에 북한에 거주해왔는데 보험사측에서 자신이 위험한 국가에 살기 때문이란 설명만을 들었다고 자신의 측근에게 전자 우편을 통해 밝혔다고 전했다.

이어 보험회사 외에 유럽의 신용카드 회사도 같은 이유로 압트 회장의 카드 사용을 제한하거나 정지했다며 이 역시 자신이 북한에 살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고 측근은 설명했다.

또한 지난 18일엔 200여개 국가의 기업인 3천600만 명이 가입해 기업 정보를 교환하는 미국의 비즈니스용 온라인 인맥구축서비스(SNS) 사이트인 ‘링크드인( LinkedIn)’이 압트 회장에게 서비스 중지를 통보했다고 방송은 전했다.

이 사이트는 북한과 이란, 쿠바, 수단 등에서 미국의 정보를 제공받는 고객에 대해 사용을 제한하는 사용자계약 조항을 근거로 앱트 회장에게 사용 중지를 알려왔다고 방송은 보도했다.

방송은 이에 관해 이름을 밝히지 않은 유럽 기업의 관계자와의 인터뷰를 통해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하려는 움직임을 보이면서 한반도의 긴장이 높아지고 북한에 대한 인식이 더 악화되면서 이런 결정들이 나온 것 같다”고 설명했다.

평스제약합영회사는 스위스 투자회사와 북한 평양제약공장이 공동 투자해 2004년 평양에 설립했으며, 종업원 30여명이 북한 내수용 ‘평스스피린’, ‘평스프로펜’ 등 해열진통제와 항생제를 생산하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