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기업, 대북투자 축소.중단 이어져”

유럽 기업들이 작년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와 제2차 핵실험 이후 대북투자를 줄이거나 중단하고 있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가 23일 전했다.


평양에서 외국기업의 대북투자를 주선하고 있는 `조선국제무역법률사무소’의 마이클 헤이 대표는 RFA와 인터뷰에서 “지난해 봄 이후로 유럽 기업의 대북투자가 크게 줄었다”며 “일부 기업은 투자를 주저했고 다른 기업은 투자규모를 줄였으며 어떤 기업은 사업을 중단했다”고 밝혔다.


헤이 대표는 “유엔 대북제재 1874호가 외국기업의 대북투자를 직접적으로 규제하지는 않았지만 북한에 진출했거나 투자를 고려하던 유럽기업에 불안감을 주기는 충분했다”며 “북한에 투자를 중단했거나 투자규모를 줄인 유럽기업은 재생에너지, 항공, 교통, 철도와 기반시설, 소비재를 생산하는 기업 중 일부”라고 말했으나 기업명을 구체적으로 공개하는 것은 거부했다.


그는 북한의 화폐개혁이 대북투자에 미친 영향에 대해 “외국기업의 대북투자에 변한 점은 없다”며 “화폐개혁과 관련한 뉴스만 접한 일부 기업인들은 우려를 나타내기도 했지만 북한에 진출한 외국기업은 외환으로만 거래하기 때문에 화폐개혁에 영향을 받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는 “북한의 경제가 살아나려면 국제사회와 관계개선이 필요하다”며 “현재 진행중인 국제사회와 하는 대화나 협상을 순조롭게 이어간다면 올해 2분기부터 북한경제가 성장세를 보일 것”이라고 내다봤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