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기업들, 원가낮추려 대북투자 관심 증대”

유럽 기업들의 북한에 대한 사업과 투자가 세계적인 경기침체 속에 제품 원가 절감에 대한 관심때문에 유럽 기업들의 대북사업이 시작된 2001년 이래 가장 큰 특수를 맞을 전망이라고 네덜란드 GPI컨설턴시의 폴 치아 대표가 주장했다.

유럽 기업들을 대상으로 대북 사업 설명회를 개최하고 이들 기업의 북한 방문을 조직해온 네덜란드 GPI컨설턴시의 치아 대표는 4일 미국의 자유아시아방송(RFA)과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하고, 유럽 기업들은 특히 값싼 노동력이라는 관점에서 북한의 의류와 농산물 산업 투자에 가장 많은 관심을 보인다고 설명했다.

그는 휴대전화 게임, 소프트웨어 개발, 컴퓨터 영상 애니메이션 등 북한의 정보통신 분야도 유럽 기업들의 매력적인 투자 대상으로 부상하고 있다며 “작년 10월 방북한 유럽 사업단이 이 분야에서 계약을 체결하고 사업을 확대했다”고 밝혔다.

GPI컨설턴시는 이날 네덜란드 헤이그 상공회의소와 공동으로 대북사업 설명회를 개최하며 설명회에는 네덜란드 뿐 아니라 스위스, 스페인 등 유럽 각국 기업들이 참가하고, 특히 북한 관리들도 참석해 북한 상법과 규제, 경제상황 등을 설명한다고 RFA는 전했다.

치아 대표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대북 투자에 관심을 가진 유럽 기업들을 조직, 5월9일-16일 방북할 예정이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