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세프 “北 5세 미만 사망률, 세계 69위”


2011년 북한에서 5세 미만 어린이가 1천명당 33명이 사망해 세계에서 69번째로 사망률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유엔아동기금(UNICEF)이 14일(현지시각)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북한의 5세 미만 어린이 사망률은 1990년 1천명당 45명에서 2000년에 58명으로 늘었다가 2011년에 33명으로 다시 감소했다.


2011년 5세 미만의 남자와 여자 어린이의 사망률은 1천명당 각각 35명, 32명이었다. 또 5세 미만 어린이의 세계 평균 사망률은 1천명당 51명이었다. 이들 대부분이 사망하는 이유는 신생아 시기 사망(50%), 폐렴(15%), 부상(6%), 설사(5%) 등과 관련이 있다는 것이 아동기금의 설명이다.


북한의 신생아 사망률 역시 1990년 1천명당 22명에서 2011년 18명으로 줄어들었지만 1세 미만 영아 사망률은 1990년 1천명당 23명에서 2011년 26명으로 늘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