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세프 “北 영유아 80%이상 영양실조”

북한의 5세 미만 아동 10명 중 8명 이상이 영양실조 상태에 처해 있는 것으로 유엔아동기금(UNICEF)이 발표했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25일 전했다.


RFA에 따르면 UNICEF는 북한 보건성의 협력하에 지난 11월말부터 함경남·북도, 양강도, 강원도 등 4개 도에 1천여 명의 의사를 파견해 6개월 이상부터 5살 미만 아동을 대상으로 긴급 식량지원이 필요한 중증 영양실조 실태를 조사했다.


UNICEF 동남아시아 사무소 제프리 킬리 대변인은  RFA에 “북한 4개도 25개 군에 사는 어린이 약 21만 명 중 88%에 대한 조사를 완료했다”며 “함경남도의 5세 미만 아동 중 87% 이상이 영양실조에 걸려 이 지역의 영양실조율이 가장 높았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강원도와 함경북도에서는 86%가, 양강도에서는 80% 이상이 영양실조에 걸린 것으로 나타났다.


RFA는 “유엔아동기금은 현재 총 1만5500명의 중증 영양실조 어린이들을 치유한다는 목표를 세우고 있다”며 “중증 영양실조 어린이들에게는 영양강화 우유와 단백질이 많이 함유된 과자가 제공된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