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세프, 北 가뭄지역 6개도에 긴급 의료품 지원

유엔아동기금(UNICEF)은 최근 올해 가뭄으로 피해 입은 북한 지역 6개도에 응급 의료 구호품을 지원했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16일 보도했다.

방송에 따르면, 의료 구호품이 보급된 북한 지역은 가뭄피해가 큰 황해도를 중심으로 평양, 강원도, 함경남도 양강도 등 6개도 94군이다.

이에 대해 UNICEF는 북한 보건성의 통제 하에 북한 주민 1만 명이 3달 동안 사용가능한 ‘긴급 의료 구호 세트’를 분배했다고 전했다. UNICEF가 지원한 ‘긴급 의료 구호 세트’는 설사와 폐렴약 등 필수 의약품 23가지와 영양제 1000세트로 구성됐다.

이 밖에도 황해북도 은파군 1300가구에 3개월분의 수질 정화제, 건강보조식품과 위생용품 그리고 물 정수기와 양동이를 지원했다.

UNICEF는 또 빠른 시일 내에 설사병에 걸린 아이들을 위한 ‘경구용 수분 보충 소금’을 북한에 더 지원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어 급성 중증 영양실조에 걸린 아이들에게는 먹을 수 있는 ‘치료용 음식(therapeutic food)’ 도 선적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UNCEF는 북한 가뭄으로 인해 황해남도에서 설사병 환자가 지난해 동일 기간과 비교해 올해 5월까지 140%나 증가했다고 전한 바 있다.  

또한 올해 가뭄으로 황해북도에서 총 경작지의 58%에 해당하는 1만 7000헥타르가 훼손됐으며, 황해남도에서는 총 경작지의 80%에 달하는 8만 5000헥타르가 손상됐다고 UNICEF는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