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누스 “北 핵실험 한목소리로 비난해야”

올해 노벨평화상을 받은 방글라데시의 빈곤퇴치 운동가 무하마드 유누스(66) 박사는 18일 전 세계가 북한의 핵실험을 한목소리로 크게 비난해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평화상 문화재단이 수여하는 서울평화상을 받기 위해 이날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방한한 유누스 박사는 공항귀빈실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최근 북한의 핵실험은 전 세계가 한목소리로 크게 비난해야 할 일”이라며 “전 세계 어느 나라도 핵무기를 갖는 것은 잘못이며 단합된 목소리로 핵무기를 갖지 않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경제학자인 그는 “빈곤이 초래되는 원인이 잘못된 정책과 제도 때문이라고 말했듯이 북한의 빈곤도 잘못된 제도와 정책에 기인하고 있다”며 “북한측과 이야기할 수 있다면 많은 이야기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유누스 박사는 빈곤층 문제와 관련, “빈곤층은 잘못된 것이 아니며 창의적이고 성실하며 많은 능력을 가졌다”며 “오히려 잘못된 정책과 제도 때문에 발생하는 것으로 많은 제도와 정책이 그들을 구원하는 쪽으로 맞춰진 것이 잘못”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자신이 총재로 있는 ‘빈자(貧者)들을 위한 은행’ 그라민 은행에 대해 “방글라데시에서는 주로 농촌 지역에서만 운영되고 있는데 그것은 규정 때문”이라며 “방글라데시 도시 지역에서는 NGO(비정부기구)가 그라민 은행의 역할을 대신해 주고 있으며 그라민 은행은 도시, 농촌 구분없이 잘 운영될 수 있다”고 말했다.

유누스 박사는 “복지제도가 빈곤층의 빈곤 탈피를 더 어렵게 하고 있다”며 “복지제도는 빈곤층이 빈곤에 남아 있도록 하는 것으로 문과 창문을 모두 봉쇄한 것과 같다” 고 지적하기도 했다.

그는 한국의 새마을운동에 관한 질문을 받자 “잘 알고 있다. 한국에서 그런 실험이 이루어진 것은 매우 흥미롭다. 방글라데시에서 한국에 와 배워갔고 한국에서 가능하면 우리도 할 수 있다는 생각으로 매우 흥분했었다”고 말했다.

유누스 박사는 “방글라데시 전체가 서울평화상 수상 소식에 기뻐하고 있는데 얼마 후 노벨평화상 소식까지 전해져 더욱 기뻤다”며 “서울평화상 소식으로 주위의 이목을 집중시켰는데 이런 이유로 노벨평화상으로 이어지지 않았나 싶다”고 말했다.

그는 “서울평화상을 수상하게 돼 영광이고 너무 감사한다”며 “훌륭한 기관에서 빈곤퇴치 운동이 인정받은 것에 거듭 감사한다”고 덧붙였다.

유누스 박사는 이날 부인 아프로지 유누스 여사, 딸 디나와 함께 한국을 찾았으며 공항에는 이철승 이사장 등 서울평화상 문화재단 관계자와 방글라데시 대사관 관계자들이 나와 유누스 박사 일행을 맞이했다.

그는 공항 입국시 자신을 알아본 여행객들이 축하 인사를 건네자 웃는 얼굴로 손을 흔들며 답례를 하기도 했으며 일부 여행객에게는 사인을 해주기도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