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기준 “盧정권 청력검사라도 받아봐야 할 것”

▲ 한나라당 유기준 대변인 ⓒ연합뉴스

한나라당 유기준 대변인은 10일 전작권 단독행사 논란과 관련 정부 태도에 대해 “안보불안에 귀 막은 노무현 정권이 임기 내에 무엇이라도 해보고 싶은 허황된 욕심 때문에 국민을 불안하게 한다”고 비판했다.

유 대변인은 이날 현안관련 브리핑에서 “진정 나라를 걱정하는 많은 외침에 노무현 정권을 철저히 귀를 막고 있다”며 “청력검사라도 받아봐야 하는 것은 아닌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유 대변인은 “작통권 이양시기에 대해 국민들은 차기정권에서 논의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생각한다”며 “안보불안과 국방비의 증가 때문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노무현 정권은 진정 나라를 걱정하는 사람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야 한다”고 지적했다.

유 대변인은 전작권 이양과 관련 “작통권 이양시기를 둘러싼 논쟁은 그만두고, 한국민을 위해 무엇이 좋은가부터 생각하라”고 충고했던 틸럴리 전 주한미군사령관의 말을 전하기도 했다.

그는 “틸럴리 전 사령관은 한국사회의 작통권 논쟁이 ‘국가안보’가 아닌 ‘언제 할 것인가’의 문제로 변질되는 것이 걱정스럽다고 했다”고 말했다.

김송아 기자 ksa@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