윌리엄 페리 “북핵 해결 못하면 전세계 핵재앙 온다”

윌리엄 페리 전 미 국방장관은 북한 핵문제의 위험을 경고하면서 “현재의 대북제재로는 북핵문제를 해결하는 데 충분할 정도로 억압적이지 않다”고 주장했다.


북핵 특사를 지낸 페리 전 장관은 북핵 해결을 위한 ‘페리 프로세스’로 잘 알려져 있다.


페리 전 장관은 22일(현지시간) 워싱턴의 민간연구기관 카네기 평화재단이 주최한 핵 위협에 관한 세미나에서 “북한과 이란의 핵개발을 막지 못한다면 전세계가 핵 재앙에 빠질 위험이 높아질 것”이라고 경고하면서 이같이 밝혔다고 미국의 소리(VOA)가 이날 보도했다. 


그는 “그동안 핵 재앙이 발생하지 않은 것은 관리가 잘 됐기 때문이 아니라 순전히 운이 좋았기 때문”이라며 “북한 핵 문제를 풀기 위해서는 북한을 제외한 6자회담 참가국들 모두 북한 핵 위협의 심각성과 위험성에 대해 의견을 같이 하고, 유인책 뿐만 아니라 억압적인 조치를 공동으로 취할 의지가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북한에 대한 정치, 경제 제재가 아직 완벽하지 않아 북한이 이를 빠져나가고 있다”며 “특히 북한과 교류가 많은 중국이 대북 제재의 핵심적인 역할을 할 위치에 있다”고 강조했다.


페리 전 장관은 북한 핵 문제가 과거에 비해 해결이 어려워지고 있기는 하지만 여전히 외교적인 방법이 효과적인 해결방법이라고 믿고 있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