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성으로 찾아가는 북녘땅…”향수 달랬으면~”








▲’브이월드’를 통해 본 평양의 모습./사진=국토해양부 제공

북한을 고향으로 둔 실향민, 탈북자들에게 추석을 맞아 가상으로나마 고향방문의 기회가 생겼다. 국토해양부는 공간정보 오픈플랫폼 ‘브이월드’ (www.vworld.kr)를 통해 27일부터 북한 전지역에 대해 1m급 해상도의 위성영상 지도를 무료 제공한다고 26일 밝혔다.


국토부 관계자는 “금강산과 백두산, 평양 시내 등을 입체적으로 볼 수 있다”면서 “추석을 맞은 실향민들이 아련한 기억 속의 북녘 고향 모습을 보면서 향수를 달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번 북한 위성영상지도는 2006년 발사된 항송우주연구원의 ‘아리랑2호’ 위성이 2007년부터 촬영한 영상을 3차원 공간정보로 구현하고 있으며, 국토지리정보원이 수집한 행정지명, 자연지명, 시설명칭 등이 상세히 표시되어 실제 북한에 가보는 느낌을 체험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북한 지역에 대해서는 구글이 유일하게 고해상도 위성영상지도 서비스를 제공해왔다. 하지만 지명, 시설명칭 등 지도의 필수정보가 빠진 영상이미지만 제공됐고, 특히 지도공개프로그램(Open-API)은 유료로만 접근이 가능해 그동안 북한지역 지리정보 활용에 많은 불편이 있었다.


국토부는 “이번 서비스 제공으로 북한 전역의 산·강·섬 등의 명칭과 지명, 도로망 등 교통정보, 주요시설 명칭 등 약 2만3천여 건의 상세한 지리정보를 활용할 수 있다”면서 “북한의 자연·지리적 환경 분석과 이해가 용이해 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국토부는 오는 10월 독도, 12월에는 전국 6대 광역시·서울 일부 지역·세계 주요 도시(런던, 시드니 등)로 공간정보를 확대 서비스한다는 계획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