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성락 “천안함 안보리 대응, 시간 걸릴 듯”

위성락 외교통상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29일 유엔 안보리 천안함 대응 수위에 가닥이 잡히려면 시간이 걸릴 것이며, G8(주요 8개국) 정상회의의 대북비난 공동성명을 안보리 논의에 활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을 방문중인 위 본부장은 이날 국무부에서 제임스 스타인버그 국무부 부장관, 커트 캠벨 동아태차관보, 스티븐 보즈워스 대북정책특별대표, 성 김 6자회담 특사 등을 잇따라 만나 안보리 대응방안을 협의한 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위 본부장은 `안보리 논의에 어느 정도 가닥이 잡혔느냐’는 질문에 대해 “현재 진행중인데 진전이 되고는 있지만, 아직은 시간이 걸릴 것 같은 느낌”이라고 답변했다.


천안함 사건에 대한 인식과 대응에 대한 미국과 중국의 견해 차이를 둘러싼 상황인식에 대해 위 본부장은 “계속 외교적 노력이 경주돼야 할 것으로 본다”며 “진행중인 사안이므로 기다려 주는게 좋겠다”고 말했다.


위 본부장은 스타인버그 부장관 등 미국측과의 협의 내용에 대해서는 “G8에서의 외교적 노력을 공유했고, 앞으로 안보리에서 어떻게 같이 공조할 것이며, 안보리 이후에는 어떻게 할까를 논의했다”며 “안보리가 초점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안보리 대응 이후 한반도 비핵화 논의 전망과 관련, “그 문제는 깊이 있게 얘기하지는 못했다”며 “현안이 안보리이기 때문에 안보리 대응에 많이 할애했고 그 이후는 안보리 결과에 따라 정해질 것이며, 안보리 결과를 봐야 판단할 수 있을 것이므로 아직은 예측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위 본부장은 안보리 대응이 늦어질 경우 외교적 동력이 떨어질 가능성이 제기되는데 대해 “우선 G8을 계기로 우리를 비롯, 미국, 일본 등이 충분한 얘기를 했기 때문에 그것에 대한 반응들이 어떻게 나오는지 기다려 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안보리 대응에 대한 중국과 러시아의 입장에 대해서는 “세부적인 평가를 공개하기는 어렵다”면서 “G8 공동성명에는 러시아가 포함돼 있기 때문에 그 부분을 활용해서 안보리 협의할 때도 노력해 보려고 한다”고 말했다.


위 본부장은 안보리 대응 수위를 G8 정상회의의 천안함 공동성명 수준에서 예상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 “구성이 다르니까 꼭 그대로 되기는 어렵다고 볼 수 있다”고 답변했다.


위 본부장은 국무부 당국자들과 협의를 마친 후 미첼 플루노이 국방부 정책차관 및 백악관 당국자들과도 만나 안보리 대응, 비핵화 방안 등을 협의한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