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성락 “장기적·포괄적 북핵 논의할것”

북핵 6자회담의 우리측 수석대표인 위성락 외교통상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4∼5일 미국 하와이에서 성 김 국무부 6자회담 특사를 비롯한 미국 측 인사들과 북핵 문제를 협의하기 위해 3일 밤 출국한다.

위성락 본부장은 출국에 앞서 가진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장기적이고 포괄적인 관점에서 북핵 문제 전반에 대해 논의할 계획”이라며 “어떤 결론이나 합의를 도출하기 보다 브레인스토밍을 통해 앞으로 선택할 수 있는 옵션이 무엇인지를 검토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특히 북핵 문제가 관련되는 다양한 이슈의 폭을 점검해보고 현 시점에서부터 긴 장래까지를 망라해 어떤 것들을 예측할 수 있을 지 한.미간에 짚어보고 싶다”고 덧붙였다.

위 본부장은 하와이 방문 기간 김 특사뿐만 아니라 같은 기간 ’이스트웨스트 센터’ 주최 세미나에 참석하는 스티븐 보즈워스 대북정책 특별대표와도 만나 제한 없는 자유토론 형식으로 북핵 문제 전반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회동에서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를 중심으로 한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이행상황은 물론 향후 북한이 협상테이블에 복귀했을 때를 대비한 ’포괄적 패키지’의 구체적 내용에 대해 심도 있는 의견 교환이 이뤄질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세계 경제위기와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관계’를 주제로 4∼5일 진행되는 하와이 세미나에는 보즈워스 대표를 비롯해 키스 루스.프랭크 자누지 미 상원 외교위원회 전문위원, 마커스 놀랜드 피터슨국제경제연구소(PIIE) 선임연구원,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의 제임스 켈리 전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 등 북한과 관련한 국무부 관리와 의회 관계자, 전문가들이 참석한다.

위 본부장은 보즈워스 대표, 김 특사를 비롯해 미측 인사들을 두루 만난 뒤 6일(현지시각) 귀국길에 올라 7일 오후 서울에 도착할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