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성락 “북한 UEP, 6자회담 전 논의돼야”

위성락 외교통상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24일(현지시간) “우라늄농축문제가 6자회담으로 가기 전에 적절히 논의돼야 한다는 것이 우리의 입장”이라고 밝혔다.


미국을 방문중인 위 본부장은 이날 로버트 아인혼 국무부 대북제재 조정관, 스티븐 보즈워스 대북정책 특별대표, 성 김 6자회담 특사 등을 만난 후 기자들과 만나 북한 우라늄농축프로그램(UEP) 대처방안이 주 논의사항이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위 본부장은 “(북한 우라늄농축문제 논의는) 우리가 갖고 있는 여러 가지 6자회담 여건 조성에 대한 문제”라며 “그 여건조성을 달성하는 장은 여러 군데 있을 수 있으며, 안보리가 그 중의 하나이기도 하고 다른 장도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안보리의 UEP 논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하면서도 “안보리에서 최선을 다해 노력하지만, 안보리에서 안되면 아무 것도 안된다는 입장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위 본부장은 유엔 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원회 전문가 패널의 북한 UEP 보고서 채택이 무산된 것과 관련, “제재위 논의가 하나의 장이기도 하지만 안보리 자체에서 이 문제를 논의할 수도 있기 때문에 여러 장을 염두에 두고 대처하고 있다”며 “한미 양국은 서로 긴밀히 공조해서 유엔에서 좋은 성과를 내도록 노력을 배가하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안보리 규탄 결의안을 추진하느냐’는 질문에 “결의를 추진하는 것은 아니지만 이 문제를 안보리에서 다루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답했다.


북한 UEP 문제의 안보리 논의에 반대하는 중국이 내달 안보리 순회의장국이라는 점에서 안보리 논의가 현실적으로 쉽지 않다는 지적에 대해선 “쉬운 일은 아니지만, 논의하고 설득하고 결과를 내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6자회담 재개여건 조성과 관련, 위 본부장은 “미측과 그 부분에 대한 논의도 있었다”며 “현재로서는 여건이 조성됐다고 보지 않고 있으며, 여건 조성을 위해서 남북대화나 북한이 해야 할 일을 점검했다”고 말했다.


그는 인도적 대북지원 문제에 대해서는 “우선 현황이 어떻게 돼있는지 파악하는 것이 첫째이며 국제기구들이 작업을 하고 있어 그 결과를 일단 봐야 한다”며 “그 후 중요한 것은 분배 투명성 문제도 있고, 여러 관련되고 부수되는 환경들이 있다. 종합적으로 검토할 것이며 한미간 긴밀히 공조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중동의 민주화 바람이 북한에 미치는 영향이 논의됐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일반론적으로 중동상황과 우리 지역의 상황을 토론하긴 했지만, 북한내에서의 가능성에 대해서는 토론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