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성락 “북미, 북중 양자회담 개최 가능”

6자회담 수석대표인 위성락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북한의 핵무기 프로그램을 논의하기 위한 북ㆍ미 또는 북ㆍ중 양자회담 개최 가능성을 제기했다고 영국의 일간 파이낸셜타임스(FT)가 7일 보도했다.

위 본부장은 FT와의 인터뷰에서 “(북미ㆍ북중) 양자회담이 교착상태에 빠진 6자회담의 재개를 위한 도선으로 작용한다면 유용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위 본부장의 이 같은 발언은 대북 협상에서 다자협상 틀을 고수해야 한다는 6자회담 참여국들의 기존 입장에서 한발 물러선 것으로 풀이된다.

북한은 지난달 북핵문제 해결을 위한 6자 회담 테이블에 더이상 나서지 않겠다는 입장을 발표한 바 있다. 북한은 장거리 로켓을 발사한 데 이어 제2차 핵실험을 강행하겠다고 선언해 국제사회를 긴장시키고 있다.

위 본부장은 “6자회담 재개 가능성은 매우 낮지만 폐지됐다고 보지 않는다”면서 과거에도 한국, 미국, 중국 등이 북한과의 양자회담을 유용하게 활용한 경험이 있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대북 양자협상 개최가 북한의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최근 무력시위를 통해 승리를 쟁취했다는 잘못된 인상을 던져줘서는 안 된다고 위 본부장은 주의를 당부했다.

부시 행정부 시절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동아시아 담당 보좌관을 역임한 데니스 윌더는 이와 관련, 북한이 최근 스티븐 보즈워스 대북정책 특별대표와의 면담을 거절한 사실을 지적했다.

보즈워스 대북정책 특별대표를 단장으로 하는 미국 대표단은 6일부터 6자회담 재개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한국과 일본을 비롯한 북핵 6자회담 참가국 방문길에 나섰다.

윌더 전 보좌관은 “북한이 국경도발과 해상충돌, 핵실험 등 얼마든지 다른 카드를 꺼낼 수 있기 때문에 남한 당국이 북한의 고립화에 대해 점점 과민반응을 보이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힐러리 클린턴 미 국무장관은 현재까지 6자회담의 틀을 지지하고 있으며 전쟁도 불사하겠다고 위협하는 등의 대남 비방행동을 중단할 것을 북한에 촉구했다고 신문은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