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성락 訪中, 북중협의 결과 청취할 듯

6자회담 수석대표인 위성락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25일 하루 일정으로 중국을 방문해 6자회담 관련한 협의를 가질 것이라고 외교통상부가 24일 밝혔다.


위 본부장은 중국 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우다웨이 한반도사무 특별대표와 만나 비핵화 관련 최근 상황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고 6자회담 재개 방안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한·중 6자회담 수석대표 회동은 지난달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린 남북 비핵화회담과 뉴욕 북미대화 이후 처음이다.


지난 3일 뉴욕에서 북미대화를 가진 김계관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이 중국 베이징을 방문해 장즈쥔 외교부 상무 부부장 등을 만나 북미대화 결과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고 향후 6자회담 재개 수순을 협의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기 때문에 이번 회동에서는 당시 북중 협의 결과를 청취할 것으로 관측된다.


외교 소식통은 “남북 비핵화 회담과 북미대화가 열린 가운데 위 본부장이 중국을 방문해 6자 재개뿐 아니라 비핵화 남북회담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 할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