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의 현대그룹, 현정은 회장 방북 추진되나

금강산 관광객 피살 사건으로 대북사업 분야에서 직격탄을 맞아 흔들리고 있는 현대그룹 현정은 회장이 직접 사태 해결을 위해 방북길에 오를 가능성이 조심스럽게 점쳐지고 있다.

남북관계가 꽁꽁 얼어붙은 상황에서 사건 수습책을 찾으려 북한을 찾았던 윤만준 현대아산 사장의 방북 성과가 빈약한 것으로 나타나자 사태를 해결하려면 새로우면서도 강력한 계기가 마련돼야 한다는 목소리가 그룹 내부에서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윤 사장은 16일 기자회견을 통해 이번 방북 결과를 발표하면서 현 회장의 방북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추후에 검토될 일이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이는 당장 그룹 총수의 방북 카드를 빼들기엔 추이를 더 지켜봐야할 사안들이 많다는 뜻으로 받아들여진다.

정부와 북한이 피살 사건의 합동조사 가부(可否)를 놓고 강경어조를 써 가며 대립각을 세우고 있기 때문에 현대아산으로서도 운신의 폭이 좁은 게 사실이다.

윤 사장이 이번 방북에서 사건 수습과 관광사업 재개 등의 성과를 내지 못한 채 돌아온 점도 경색된 남북관계 속에서 대북사업을 맡은 민간 사업체가 갖는 한계를 보여주고 있다.

따라서 현대아산은 일단 이번 사태에 대한 정부의 대응을 살피면서 윤 사장 등이 몇차례 더 북한을 찾아 사건 경위파악에서부터 미진한 부분을 보완하고 사업재개 조건 등을 물색하는 작업을 벌일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사태가 해결될 기미를 보이지 않고 교착국면에 빠질 가능성이 커 현대아산에게는 새로운 `모멘텀’이 필요한 실정이다.

전체 매출의 45%를 차지하는 관광분야에서 큰 역할을 하고 있는 금강산 관광이 아예 중단된 상태에서 사태 흐름의 추이만 지켜본다는 것은 엄청난 고통이기 때문에 현대그룹의 고민은 커지고 있다.

관광업계는 금강산 관광이 1개월 중단되면 현대아산이 대략 120억원 정도의 피해를 볼 것으로 추산하고 있으며 사태가 장기화될 경우 금강산 관광에 대한 관심도가 크게 떨어져 막대한 유.무형의 손실이 불가피할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이런 실정에 비춰 피살사건과 관련해 남북 정부의 긍정적인 태도변화가 감지된다면 분위기를 몰아 현 회장이 직접 북한을 찾을 가능성이 있다.

현 회장이라면 금강산 관광 관리당국인 명승지개발지도국 차원이 아닌 고위급 인사와 접촉할 수 있을 것이고 발빠르게 사업의 활로를 찾을 수 있지 않겠느냐는 기대가 있는 만큼 계기만 주어진다면 방북 일정도 민첩하게 마련될 수 있다는 것이다.

실제로 현 회장은 2006년 북한의 핵실험 이후 남북 경협 사업이 존폐 위기에 처했지만 슬기롭게 극복했고 작년 김정일 북한국방위원장과 만나 개성관광 등 값진 선물을 얻어내면서 수완을 과시한 바 있다.

피살 사건 때문에 단절된 게 아니냐는 관측을 낳았던 현대그룹과 북한 간의 `핫라인’ 가동 여부도 현 회장의 방북한다면 확인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현 회장이 북한을 찾아 고위 인사들을 만나는 일정이 잡힌다면 핫라인이 여전히 살아있다는 의미로 판단될 수 있다는 의미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