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속 창립 11주년 현대아산의 ‘기대감’

현대아산이 5일로 창립 11주년을 맞는다.


3일 현대아산에 따르면 올해 창립 기념일에는 조건식 사장이 임직원 조회를 통해 금강산.개성 관광 등 대북 경제협력 사업 재개의 의지를 다질 예정이다.


특히 2008년 7월 관광객 피격 사망 사고 이후 금강산 관광이 19개월째 중단되고 있는 가운데 최근 남북 당국 간 실무회담 등이 진척되고 있는 분위기가 실의에 빠진 현대아산에 큰 위안이 되고 있다.


현대아산은 그간 구조조정과 급여삭감 등 자구책으로 어렵게 위기를 극복하면서도 협력업체 등과 함께 관광 재개를 위한 준비를 지속적으로 해왔다.


현대아산 관계자는 “금강산 현지의 시설과 설비는 바로 가동할 수 있을 만큼 제대로 유지, 관리되고 있다”면서 “필수 인력만 투입되면 즉시 관광 운영이 가능한 상황”이라며 기대감을 표시했다.


금강산과 개성 관광 등 대북 경협 사업이 차질을 빚고 있지만, 건설 수주 사업이 그나마 대안이 됐다.


작년 현대아산은 도로와 아파트 건설 등 1천349억원에 달하는 17건의 수주 실적을 올렸다. 또 비무장지대(DMZ) 및 민통선 인접 지역을 여행 상품으로 만든 ‘PLZ(Peace & Life Zone)’ 관광사업도 꾸준히 전개하고 있다.


그러나 대북 사업 중단으로 말미암은 현대아산의 매출 손실액은 협력업체를 포함해 3천억원에 이른다.


현재 현대아산의 급여 체계는 직원에게 5% 유보, 5% 삭감을 적용하고 부서장 이상은 10% 유보, 5% 반납을 여전히 적용하면서 고통을 분담하고 있다.


이러한 상황 속에서 현대아산 직원들에게는 남북 당국이 개성공단 실무회담에 이어 금강산 관광 재개를 위한 실무 접촉을 논의하는 것은 고무적인 일이다.


한 직원은 “당국간 실무 접촉이 잘 돼서 봄과 함께 금강산 관광 재개 소식이 찾아왔으면 한다”고 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