웜비어 부모 “김정은, 아들의 죽음에 책임이 있다”

김정은 인민무력성
북한에 억류됐다 석방된 후 숨진 미국 대학생 오토 웜비어의 부모가 지난 1일 아들의 죽음에 대한 책임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있다고 비난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사진=조선중앙통신

북한에 억류됐다 석방된 후 숨진 미국 대학생 오토 웜비어의 부모가 아들의 죽음에 대한 책임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있다고 비난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웜비어의 부모는 지난 1일(현지 시간) 성명을 통해 “이번 정상회담 과정에서 우리는 예의를 지켜왔다. 이제는 목소리를 높여야 한다”면서 “김정은과 그의 사악한 정권이 우리 아들의 죽음에 책임이 있다”고 말했다.

웜비어의 부모는 “김 위원장과 그의 사악한 정권은 상상할 수 없는 잔인함과 비인간성에 대한 책임이 있다”며 “어떠한 변명이나 과장된 칭찬도 그것을 바꿀 수 없다”고 비판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28일 2차 북미정상회담 뒤 기자회견에서 웜비어 사건을 ‘나중에 알았다’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발언에 대해 ‘믿는다’고 말하자 강하게 반발하고 나선 것이다.

웜비어는 2016년 1월 평양 방문 도중 호텔에서 선전 현수막을 훔치려 한 혐의로 체포돼 15년의 노동교화형을 선고받았다. 이후 억류 17개월 만에 풀려나 2017년 6월 미국으로 돌아왔지만, 의식불명 상태로 있다가 엿새 만에 숨졌다.

문제는 지난달 28일 제2차 북·미 정상회담 결렬 후 가진 베트남 하노이 현지에서 진행한 트럼프 대통령의 기자회견에서 불거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김 위원장이 (웜비어) 사건을 나중에 알았다고 말했다. 그의 말을 믿겠다”며 “워낙 큰 국가이고 많은 사람이 감옥, 수용소에 있다 보니 일일이 모른다. 김 위원장은 구체적인 인물에 대해 몰랐다”고 말했다.

이 같은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웜비어 부모뿐만 아니라 미국 정치권의 강력한 반발을 불러왔다.

낸시 펠로시(민주당) 하원의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나 김정은 위원장과 같은 깡패들을 믿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비판했고, 밴 홀런 상원의원(민주당)은 “김정은에게 미국민을 고문하고 살해할 수 있는 ‘자유권'(free pass)을 줄 수는 없다”라고 말했다.

비난이 쏟아지자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나는 오해받는 것을 절대로 좋아하지 않지만, 오토 웜비어와 그의 위대한 가족에 관해서라면 특히 그렇다”며 자신의 발언이 오해였음을 강조한 후, “기억하라. 나는 (북한에 억류됐던) 오토 (웜비어)와 다른 3명을 데려왔다”고 말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이전 정부가 아무것도 하지 않아 그는 북한의 감시하에 들어갔다”며 “물론 나는 북한이 오토 (웜비어) 의 학대와 죽음에 대한 책임이 있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