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스트리트저널아시아 “美 제재로 北경제 상당한 타격”

미국이 북한의 대외돈세탁 창구로 지목한 마카오의 방코 델타 아시아에 대한 제재압박에 착수한 이래 다른 국제 금융기관들이 잇따라 북한과의 관계 단절에 나서면서 북한의 금융시스템과 경제가 상당한 타격을 입고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 아시아판이 14일 보도했다.

신문은 복수의 외교.금융소식통들을 인용, 미 국무부가 지난해 9월 방코 델타 아시아은행에 대한 제재가능성을 거론한 지 수주일만에 북한의 합법적 대외무역의 대부분이 사실상 중단상태에 빠져들었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한 미관계자는 기대밖으로 북한 대외교역의 대동맥에 타격을 가한 셈이라고 비유했다.

북한 금융기관들과 무역업자들은 방코 델타 아시아와의 관계가 끊긴 뒤 해외영업활동을 함께할 다른 금융기관들을 찾는데 어려움을 겪고있으며, 이에따라 북한경제 개방작업에 주요부분을 맡고있는 소비재 수입활동이 곤경에 빠져있다고 이들 관계자는 전했다.

평양의 한 상업은행 관계자는 “일반적으로 생각하는 것보다 북한측에는 훨씬 큰 문제”라면서 “큰 충격을 받아 우리의 영업활동도 정지상태”라고 전했다.

단둥의 한 기업가도 마카오 은행에 대한 미국의 압박이후 북-중 국경무역이 계속 줄어들고 있다면서 자신도 북한측 업자가 대금 지불능력을 잃어 신발용 고무제조에 쓰이는 화공약품들을 북측에 넘기지않고 있다고 소개했다.

앞서 미국의 제재가능성 언급에 따라 마카오당국은 자체조사를 벌여 북한과 연계된 방코 델타 아시아의 계좌를 전면 폐쇄조치했다. 폐쇄된 계좌는 20개 북한 금융기관, 11개 무역업체, 9명의 개인계좌 등이며 이로 인해 수백만달러가 동결조치됐다고 정통한 소식통은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