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북 어부ㆍ어선 18일 오후 송환

동해 NLL(북방한계선)을 넘어 월북했던 어부 황홍련(57)씨와 선박 ‘황만호’(3.96t)가 18일 오후 3시 동해상에서 우리측에 인도된다.

황씨와 ‘황만호’는 NLL에서 북측으로부터 남측 해양경찰 함정에 넘겨지며, 인도된 직후 국가정보원과 군 기무부대, 경찰 등으로 구성된 합동심문조로 인계돼 월북 경위에 대한 합심을 받게 될 예정이다.

황씨가 민간인 신분이라는 점을 감안, 해양경찰이 신병을 인도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사 장소는 아직 공개되지 않고 있다.

이에 앞서 북한은 지난 16일 판문점 연락관 접촉을 통해 황씨와 선박을 동해상에서 넘겨주겠다는 내용을 담은 장재언 조선적십자회 중앙위원장 명의의 전화통지문을 남측의 한완상 대한적십자사 총재 앞으로 전달해왔다.

속초에 거주했던 황씨는 지난 13일 오후 만취 상태에서 ‘황만호’를 타고 군의 경고사격을 받는 가운데 동해 NLL을 넘어 월북했으며, 북한은 이례적으로 다음 날인 14일 황씨의 월북을 신속하게 보도한 바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