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최종예선 남북전 또 평양 아닌 상하이 개최

다음달 10일 평양에서 열릴 예정이던 2010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축구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B조 1차전 남북대결이 중국 상하이에서 개최된다고 대한축구협회가 공식 발표했다.

축구협회는 21일 “남아공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남북한 경기는 국제축구연맹(FIFA)의 결정에 따라 9월10일 상하이에서 열리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국기와 국가, 응원단 문제 등을 포함해 경기 개최를 위한 제반 사항들은 FIFA의 월드컵 규정에 따라 진행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북한이 최종예선 남북대결을 평양이 아닌 상하이에서 열게 된 배경에는 평양에서 많은 관중이 참석한 가운데 열리는 남북대결에서 패했을 때는 충격이 클 뿐만 아니라 최근의 남북 관계가 좋지 않은 상황을 고려한 것으로 파악된다.

또한 FIFA 규정에 따라 양국의 국기를 게양하고 국가를 연주해야 한다는 점에도 여전히 거부 반응을 보이고 있다.

북한은 지난 3월 26일 평양개최로 예정되어 있던 남아공월드컵 아시아지역 3차예선 남북전 역시 ‘애국가 연주’ 및 ‘태극기 게양’등에 난색을 표해 중국 상해 홍커우 스타디움에서 경기가 진행된 바 있다.

최종예선에 진출한 한국은 북한을 포함해 사우디아라비아, 이란, 아랍에미리트연합(UAE)과 함께 B조에 속해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