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예선 남북전, 예정대로 22일 서울서 ‘격돌’

2010년 남아공월드컵 아시아지역 3차 예선 3조 마지막 경기인 우리나라와 북한의 경기가 예정대로 22일 서울에서 열린다.

대한축구협회는 14일 “북한 축구대표팀이 22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릴 예정인 경기를 위해 19일 입국할 것이라고 북한축구협회가 통보해왔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1990년 10월 23일 치러진 남북 간 친선경기 2차전 이후 17년 8개월 만에 서울에서 남북 간 축구 A매치(국가대항전) 대결이 펼쳐지게 됐다. 북한 대표팀은 중국 베이징을 통해 한국에 들어오며 경기 다음날인 23일 출국할 예정이다.

북한 측은 최근 실무협의에서 남북 간 정세가 좋지 않음과 선수단 안전을 이유로 들어 경기를 제 3국에서 열자고 요구했으나 우리 측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결국 북한은 자신들의 주장을 굽혔다. 이는 서울 경기를 포기할 경우 FIFA(국제축구연맹)로부터 벌금제재와 함께 월드컵 진출 자격을 박탈당하는 중징계가 예상됐기 때문으로 보인다.

북한, 요르단, 투르크메니스탄과 함께 3조에 속한 우리 국가대표팀은 지난 투르크메니스탄전에서 김두현의 해트트릭을 앞세워 3:1로 승리를 거두며 조 선두를 지켜 사실상 마지막 북한전과 관계없이 최종예선 진출을 확정한 상태다.

북한도 14일 오후에 평양에서 요르단을 꺾고 우리나라와 승점은 같고 골득실에서 뒤진 조 2위를 지켜 최종 예선 진출이 확정됐다.

27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프르 AFC(아시아축구연맹) 본부에서 열리는 최종예선 조 추첨에서 5개 팀씩 2조로 나뉘게 돼 본선티켓 4.5장을 놓고 홈앤드 어웨이 방식으로 경기를 펼치게 된다. 조 추첨에 따라 우리나라와 북한이 한 조에 속하게 될 가능성도 높다.

지난 3월 상하이에서 열린 3차 예선 첫 남북 간 경기에서는 0:0으로 우열을 가리지 못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