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영유권 근거위해 식량지원해야”

한나라당 원희룡(元喜龍) 최고위원이 8일 인도적 차원 뿐아니라 통일에 대비한 영유권 주장의 근거를 마련하기 위해 대북 식량지원을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해 눈길을 끌었다.

원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 연석회의에서 “9월에 북한 주민 350만명이 굶어죽는다는 이야기가 있어 확인해보니 많게는 180만t, 적게는 150만t의 식량이 부족하다고 한다”면서 “인도주의적 차원 뿐 아니라 식량부족으로 인한 영양실조, 그에 따른 가족, 인간성 파괴 등을 고려해 통일한국의 시작이라는 차원에서 지원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원 최고위원은 “정략적으로 보자면 북한에 영유권을 주장할 국제법적 근거가 없다”고 전제, “독도영유권이 문제가 되고 있지만 중국은 동맹관계에 의해 북한에 비상사태 발생시 개입할 근거가 있고 미국도 힘의 논리에 의해 개입할 수 있다”면서 “북한에 대한 막연하고 정서적인 연고주의 주장만으로는 급격한 변화가 있을때 중국이 모두 개입하지 말라고 하면 개입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원 최고위원은 “북한에 식량을 지원해 역사적으로 기록을 남기는 것이 영유권 주장에 도움이 되고 통일한국으로서 영유권을 주장하는 기초가 될 수 있다”면서 “세계식량계획 관계자와 간담회를 갖거나 이들의 조언을 구해, 한나라당이 유리한 정책 주도권을 확보한다는 차원에서 검토하자”고 당 지도부에 촉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