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남북관계 변화는 ‘북풍’아닌 美 정책변화”

한나라당 대선주자인 원희룡 의원은 13일 남북정상회담과 관련, “지금 남북관계가 진행되는 요인은 소위 정권의 북풍이 아니라 미국의 정책이 실제로 바뀌었기 때문에 진행되는 것으로 본다”고 주장했다.

원 의원은 이날 불교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하며 “미국과 북한이 수교를 향해서 단계적으로 전진시켜 나갈 텐데, 생각보다 굉장히 빨리 진전 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는 “남북관계가 진행되는 것에 대해 한나라당이 참 시대에 너무 뒤쳐져 있고 어떻게 보면 실제 상황을 잘못 판단하고 있다는 점이 참 우려스럽다”면서 “북한을 주도적으로 개혁 개방으로 이끌고, 현재의 냉전 구조를 평화구조로 만드는데 능동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원 의원은 “한나라당은 대선을 앞두고 있기 때문에 정권 끝나고 하자는 것인데, 한반도 정세는 정권교체 스케줄을 따라 기다릴 여유가 없다고 본다”며 “남북정상회담은 6월이든 8월이든 10월이든 조율만 되면 진행될 것이고 이미 현실적으로 진행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원 의원의 이같은 주장은 ‘DJ 햇볕정책 계승’을 공공연히 주장하고 있는 손학규 전 경기지사의 논리와 엇비슷하지만 ‘남북정상회담’ 연내 개최를 정략이라고 반대하고 있는 이명박, 박근혜 두 대선주자와 당 지도부와 이견을 보이는 것이어서 논란이 예상된다.

최근 ‘경선 불참’을 선언하며 논란을 주도하고 있는 원 의원은 “소위 빅2(이명박∙박근혜)는 서로 양보해서 힘을 합하는 구도를 만드는 데는 관심이 없다”며 “함께 가는 경선 구도에 심각한 경고등이 켜졌다”고 말했다.

이어 “경선 과정에서 당 내 개혁세력까지 다 배제하다가 본선 가서 외연을 넓힌다는 것은 모순”이라고 말했다. 현 경선 구조는 한나라당이 이번 대선에서 진보 개혁세력을 아우르고 가겠다고 표방한 것에 반한다는 지적.

손학규 전 경기지사와 원 의원 등은 지역색(경상북도)과 보수색이 짙은 빅2 중심의 경선이 우(右)쪽으로의 치우침을 어느 정도 해소하고 있다고 평가됐었다.

그러면서 원 의원은 “빅2 입장에서 (선거인단) 숫자를 줄이려고 하는 쪽(박근혜측)에선 숫자를 양보하고, (경선) 시기를 당기려고 하는 쪽(이명박측)에선 시기를 양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