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총리 귀국…北 ‘조건부 6者 참여’ 해석 분분

원자바오(溫家寶) 중국 총리가 2박 3일간의 북한 공식 방문 일정을 마치고 6일 귀국길에 올랐다.

중국 신화통신과 환구시보(環球時報)는 이날 평양 시민 수만 명이 아침 일찍 가두로 나와 원 총리를 환송했다고 평양발로 보도했다. 원 총리는 이날 한 농장을 참관하고 순안공항으로 이동해 전용기 편으로 북한을 떠났다.

원 총리의 이번 방북은 조건부이지만 김정일의 입에서 ‘6자회담 복귀’를 끌어냈다는 점에서 성과적이라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김정일은 원 총리를 만나 “북미 양자회담을 통해 적대관계가 반드시 평화관계로 바뀌어야 한다” “북한은 북미 양자회담의 상황을 지켜본 뒤 6자회담을 포함한 다자회담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은 이번 원 총리의 방북에 파격적인 예우를 베푸는 등 극진한 정성을 보였다.

김정일은 원 총리가 방북한 4일 순안공항에 직접 영접을 나간데 이어 북한판 ‘홍루몽’을 같이 관람했고, 5일에는 집체극 ‘아리랑’을 함께 관람한 뒤 단독으로 만나 북핵문제를 논의했다. 이후 장시간 만찬도 함께하는 등 방북 기간동안 모두 다섯 차례나 자리를 함께했다.

한편, 원 총리는 방북에서 북한과 ‘경제원조에 관한 교환문서’ ‘경제기술협조협정’ ‘소프트웨어 산업분야 교류 협조 양해문’ ‘국가품질 감독기관 사이의 수출입품 공동검사 의정서’ 등 다양한 협정 합의문 의정서·양해문에 조인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