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조보수’ 김용갑, 李대통령에 `쓴소리’

원조보수로 불리는 한나라당 김용갑 전 의원이 15일 금강산 관광객 총기 피살사건을 테러로 규정하고 적극 대응을 촉구하는 동시에 이명박 대통령과 정부, 한나라당의 대처에 `쓴소리’를 쏟아냈다.

김 전 의원은 SBS라디오에 출연, “이것은 총기 피격사건이 아니라 총기 테러사건”이라면서 “테러적 차원으로 봐서 유엔에도 알리고, 미국이 북한에 대한 테러지원국 해제를 주장하는데 미국과 협력해 풀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사건을 보고 받은 뒤 남북대화 재개를 제안한 이 대통령에 대해서도 “국민이 북한의 병사 총에 사망했는데 북한과 전면대화 제의는 이해하기 어렵다”면서 “대통령의 판단과 인식이 실망스럽다”고 비판했다.

또 한나라당 홍준표 원내대표가 전날 남북정치회담을 제안한 것에 대해서도 “너무나 순진한 생각”이라면서 “북한에 무슨 정치인이 있느냐. 인민위원회가 있는데 꼭두각시”라고 지적했다. 그는 “한나라당도 잘못하고 있다”면서 “실효성도 없다”고 했다.

김 전 의원은 “지금 금강산 관광은 중단됐지만 개성 관광을 계속하는데 북한이 얼마든지 이용할 수 있다”면서 “개성관광은 위험하지 않다고 할 수 없어 같이 중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이 남한을 길들이려 하는 것을 이번에 꺾지 못하면 계속 끌려다니게 된다”면서 “일방적으로 퍼주면 안된다. 그러면 좌파정권처럼 똑같이 돼 이번에 말려들어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이밖에 그는 “이 대통령이 일본을 방문했을 때 일본 왕한테 가서 고개를 숙인 것에 국민이 실망했다”면서 “G8(선진 8개국)회담에서도 일본 수상에게 악수하면서 손을 흔들었는데, 독도 문제가 현안으로 떠오르고 한 상황에서 대통령이 심각하게 진지하게 했으면 하는 아쉬움이 든다”고 꼬집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