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정화의 눈물 “북한에서 태어난 것이 죄”

여간첩 원정화(34)는 10일 오전 11시 수원지법에서 열린 첫 공판에 모습을 드러냈다.

공판시작 10분 전에 법무부 호송차를 타고 법원에 도착한 원 피고인은 옅은 녹색 수의를 입고 검은색 모자와 흰색 마스크로 얼굴을 가리고 있었다.

공판 시작과 함께 법정에 나온 원 피고인은 고개를 숙인 채 신분을 확인하는 재판장(수원지법 형사11부 신용석 부장판사)의 질문에 작은 목소리로 자신의 이름과 생년월일, 거주지 등을 답했다.

이어 재판장이 “공소사실이 맞느냐”고 묻자 “예”라고 짧게 말했으며 “공판에 앞서 전향서를 제출했는데 본인의사에 따라 제출했느냐”고 묻자 역시 “예”라고만 답했다.

앞서 원 피고인은 공판을 하루 앞둔 9일 간첩 혐의에 대해 반성하는 내용의 전향서를 재판부와 수사검사에게 제출했다.

원 피고인은 전향서에서 “북한에서 태어난 것이 죄”라며 “이제 7살배기 딸밖에 남지 않았다. 다시 살아갈 기회를 주신다면 자유민주주의 대한민국에서 평생 참회하며 살겠다”고 적은 것으로 검찰은 전했다.

또한 “수령님과 장군님을 위해 몸과 마음을 바쳐 충성하는 것이 전부로 알고 힘든 훈련도 견디고 공작원으로서 임무도 열심히 수행했으나 남한에서 생활하는 과정에서 북한체제에 회의를 느끼고 심적 갈등을 겪었다”는 내용도 담겨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원 피고인은 인정신문을 마친 뒤 간첩 활동이 열거되는 검사의 공소사실을 들으며 한동안 눈물을 흘렸다.

공판시작에 앞서 재판부는 일본 아사히TV 등이 제출한 법정촬영 신청에 대해 “국가안전보장과 질서유지 차원에서 허용하지 않는다”며 기각 결정을 내렸다.

재판부는 또 증거 검토 시간이 없었다며 재판 기일을 늦춰달라는 국선 변호인의 기일변경 신청도 허용하지 않고 공판을 진행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