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바오 4일 공식 訪北…김정일과 회담

원자바오(溫家寶) 중국 총리는 4일 북-중 수교 60주년 행사에 참가하고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북핵 문제 등 현안을 논의하기 위해 방북 길에 오른다.

원자바오 총리는 오는 6일까지 사흘간의 이번 방북 기간 빠르면 5일 김정일 위원장과 회담을 하고 북한의 핵 폐기 협상 복귀 여부와 무상원조 제공을 비롯한 북-중간 경제 현안을 협의할 것으로 관측된다.

북중 수교 60주년 기념행사의 하나로 북한 김영일 총리의 지난 3월 방중에 대한 답방 형식으로 이뤄지는 원 총리의 이번 방북은 총리 취임 후 처음이며 중국 정상급 인사로는 지난 2005년 후진타오(胡錦濤) 국가 주석의 평양 방문 이후 4년 만이다.

원 총리의 이번 방북은 북-미간 양자대화가 임박했고, 김정일 위원장이 지난 18일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의 특사 자격으로 방북한 다이빙궈(戴秉國) 외교담당 국무위원에게 다자 또는 양자 회담에 참여할 의향이 있다는 발언을 한 뒤 이뤄져 북핵 협상에 중대 돌파구가 열릴지가 주목되고 있다.

이에 대해 원자바오 총리가 북한 측으로부터 6자회담 진전에 대한 확약을 받지 않았으면 이번에 방북 길에 나서지 않았을 것이란 추론을 바탕으로 한 낙관론과 “6자회담은 끝났다”는 비관론이 교차하고 있다.

베이징의 외교 소식통들은 28일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원 총리와의 회담에서 핵 폐기에 대한 의지를 밝히고 이를 위한 구체적인 방안을 제시할 것으로 관측된다고 말했다.

김정일 위원장은 원 총리의 방북에 대한 예우로 다자회담이 6자회담 재개 또는 다른 틀의 회담을 의미하는지 등에 대한 명확한 견해를 밝힐 것으로 기대된다는 것이다.

반면 북한이 지난달 말 방북한 존 루이스 스탠퍼드대 명예교수를 비롯한 미국 전문가 그룹에 6자 회담은 “완전히 끝났다(over and done)”며 6자회담에 복귀할 계획이 없다는 뜻을 밝혔다고 북미관계에 정통한 소식통이 2일 밝혔다.

소식통은 그러나 북한 관리들이 6자회담 이외의 다자회담에 참여할 가능성을 부인하지는 않았다고 전했다.

중국의 북한문제 전문가인 장롄구이(張璉괴<王+鬼>) 공산당 중앙당교 교수는 “북한의 주요 목표는 미국과의 직접 대화이고, 미국의 정책이 6자회담 재개의 결정적 요소”라며 북한이 6자회담에 돌아오겠다는 공식적인 약속을 할 중국은 원자바오(溫家寶) 총리가 방북하면서 북한에 상당 규모의 무상원조를 할 것임을 시사했다.

장위(姜瑜)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9일 정례브리핑에서 원 총리가 북한을 방문하면서 식량과 석유를 무상원조 형식으로 제공할 것이냐는 질문을 받고 “중국은 북한에 가능한 범위 내에서 대북 무상원조를 계속해 왔다”고 말해 원 총리의 방북 기간 상당한 규모의 무상원조가 이뤄질 것임을 시사했다.

장 대변인은 “무상원조의 목적은 북한의 경제발전과 민생 개선을 돕기 위한 것”이라고 밝히고 “중국은 원 총리 방북 기간 북한과 경제무역, 교육, 여행 분야 등의 협정도 체결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은 지난달 29일 제임스 스타인버그 미국 국무부 부장관을 베이징에 파견, 중국 측 고위 관리들과 만나 북핵 문제 등을 협의한 데 이어 원자바오 총리의 방북 결과와 오는 10일 한·중·일 정상회담을 지켜본 뒤 보즈워스 대북정책 특별대표의 평양 방문 시기를 결정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중국은 원자바오(溫家寶) 총리의 방북을 통해 북한에 상당 규모의 무상원조를 할 것임을 시사했다.

장위(姜瑜)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지난달 29일 정례브리핑에서 원 총리가 북한을 방문하면서 식량과 석유를 무상원조 형식으로 제공할 것이냐는 질문을 받고 “중국은 북한에 가능한 범위 내에서 대북 무상원조를 계속해 왔다”고 말해 원 총리의 방북 기간 상당한 규모의 무상원조가 이뤄질 것임을 시사했다.

장 대변인은 “무상원조의 목적은 북한의 경제발전과 민생 개선을 돕기 위한 것”이라고 밝히고 “중국은 원 총리 방북 기간 북한과 경제무역, 교육, 여행 분야 등의 협정도 체결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