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바오 ‘북한에 주민생활 우선해라’ 설득중”

중국의 원자바오(溫家寶) 총리가 지난 13일 베이징에서 열린 한·중·일 정상회의에서 “북한에 주민의 생활을 우선해야 한다고 설득 중”이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 요미우리 신문은 14일 한국 정부의 고위 관리를 인용, 원 총리가 이날 이명박 대통령과 노다 요시히코(野田佳彦) 일본 총리에게 이같이 말했다고 전했다.


신문에 따르면 원 총리는 또한 “경제발전을 중시해야 한다”는 얘기를 북한 측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중국은 지난 4월 장거리 탄도미사일 발사 전에도 “민생 발전에 집중하라”며 북한 측에 발사 자제를 요구한 바 있다.


원 총리는 북한 새 지도자로 김정은이 등장한 현재 “국제사회가 북한이 ‘올바른 판단’을 하도록 유도, 권고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신문은 원 총리의 이 같은 발언은 중국이 북한에 핵실험 등을 자제하라고 손을 쓰고 있음을 명확히 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장거리 미사일 발사는 지난해 12월 급사한 김정일 총비서의 ‘유훈’이었지만, 북한이 동북부 풍계리에서 준비를 마친 것으로 알려진 핵실험의 강행은 김정은의 최종판단에 달린 것으로 한국 정부는 보고 있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