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바오 방북 때 수십억 달러 경제개발 사업 보류”

원자바오(溫家寶) 중국 총리가 이달 초 북한을 방문했을 때 사전에 준비했던 수십억 달러 규모의 경제개발 사업에 대한 합의 문서 체결을 보류했다고 아사히(朝日)신문이 17일 보도했다.

신문은 베이징에 있는 복수의 북중 관계 소식통의 발언을 인용, “이는 북한이 6자회담 복귀 문제에 대해 명확한 입장을 밝히지 않은데 따른 불만이 반영된 것 같다”며 “대신 중국은 2천100만달러 상당의 식량 무상원조만을 실시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은 지난 5일 원 총리와의 회담에서 “북미 회담 결과를 보고 6자회담을 포함한 다자 대화를 할 용의가 있다”고 대미 관계 개선이 6자회담의 전제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이처럼 중국이 강하게 요구하는 6자회담 복귀에 대해 북한 측이 명확하게 입장을 밝히지 않음에 따라 중국 측은 “종전 태도와 변화가 없다”고 판단하고 사전에 준비한 사업 합의 체결을 일단 중지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북중 관계 소식통에 따르면 예정했던 사업은 중국 정부의 지원 아래 중국 기업이 북한에서 단독 또는 합병 방식으로 탄광, 금속 광산을 개발하는 것과 공장 및 발전소 건설, 도로 등 인프라 정비 등이 포함돼 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