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바오 방북, 北 차세대에 투자”

중국이 원자바오(溫家寶) 총리의 최근 방북을 계기로 대북 원조를 약속한 것처럼 북한을 `구제’하는 일을 계속한다면 북한은 오히려 6자회담에 참가하는 나머지 5개국의 분열을 노릴 수 있다고 미국 평화연구소(USIP)의 존 박 박사가 14일 주장했다.

존 박 박사는 이날 한미경제연구소(KEI)와 USIP 공동주최로 열린 세미나에서 “북한은 한국, 일본 등과의 양자관계를 강화하는 방법으로 미국에 대한 압박을 증대시킬 가능성이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원 총리의 최근 방북 의미에 대해 “미국은 북한의 불확실성에 주목하고 있는 반면 중국은 북.중이 상호발전할 수 있는 가능성을 바라보고 있다”며 “따라서 이번 원 총리의 방북은 북한 노동당 차세대에 대한 대규모 투자성격이 있다”고 분석했다.

그는 특히 이번 원 총리 방북에서는 6자회담과 비핵화라는 명제를 뛰어넘어 북.중간 통상관계를 강화하려는 중국의 전략이 두드러져 보인다고 강조했다.

조너선 폴락 미 해군대학 교수는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지난해 대선 선거과정에서 했던 정치적인 레토릭을 너무 심각하게 받아들인 게 결정적인 실수”라며 “김 위원장은 북.미 직접 대화로 이어졌던 지난 2006년 10월 1차 핵실험 때와 마찬가지로 (올해 2차 핵실험 후) 미국과의 직접 대화가 가능할 것으로 여긴 것 같다”고 진단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