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바오, 中 인민지원군 열사묘 참배

북한 공식 방문 이틀째를 맞은 원자바오(溫家寶) 중국 총리는 5일 중국 인민지원군 열사묘를 참배한다.

중국 신문과 방송들은 원 총리가 이날 오전 중국 대표단 전원을 이끌고 평남 회창군 중국 인민지원군 열사묘를 찾아가 헌화한다고 보도했다.

평양에서 동쪽으로 90㎞ 거리에 있는 중국 인민지원군 열사묘는 한국전쟁 당시 중국 인민지원군 사령부가 위치한 곳으로 마오쩌둥(毛澤東) 장남인 마오안잉(毛岸英) 등 134명의 지원군 유해가 묻혀 있다.

원 총리를 수행 중인 중국 기자단은 “평양에서 열사묘까지 거리는 90㎞이지만 도로 사정이 좋지 않아 차량 편으로 2시간이 걸린다”면서 “따라서 우리는 새벽 5시30분에 숙소에서 출발했다”고 말했다.
한편 원 총리는 이날 오후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과 만나 북핵 해결을 위한 6자회담 재개 및 양국관계 발전 방안 등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