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세훈 “정치중립 지키며 국가안보 확립”

원세훈 국가정보원장 내정자는 10일 “엄정하게 정치 중립을 지키는 균형적인 입장에서 원장의 직분에 충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원 내정자는 이날 국회 정보위원회 인사청문회에 출석, 인사말을 통해 “정보의 생명이 진실성과 비편향성에 있다는 점을 되새기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물샐틈없는 국가안보의 확립이야말로 정보기관 본연의 임무이자 국정원이 최우선으로 해야 할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경제회생도 안보의 튼튼한 뒷받침 없이는 불가능하다는 점을 명심하고 확고한 안보태세 확립에 힘쓸 것이고, 테러와 국제범죄 등 새로운 안보위협에 대해서도 더욱 철저히 대비하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산업보안 등 대한민국 경제의 방패로서 국정원의 역할을 한층 강화해 국익을 지키는데도 한 치의 빈틈을 허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원 내정자는 자신의 이력과 국정원 업무와의 연관성에 대해 1974년 강원도에서 첫 공직생활을 시작했다는 점을 언급하며 “북한과 맞닿아 있는 안보의 최전선이었다”고 말했고, 행정안정부 장관으로 있으면서 “국가비상사태와 안전업무를 총괄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청문회에서는 원 내정자의 국정원장으로서의 자질 및 도덕성이 집중 검증될 예정이다. 특히 원 내정자가 행정안전부 장관 시절 발생한 ‘용산 참사’ 책임문제를 둘러싸고 집중적인 공방을 벌일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