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세훈 “북한 연루됐다면 김정일 지시 없이 불가능”

원세훈 국가정보원장은 6일 천안함 침몰 사건과 관련, “만약 북한이 관련됐다면 김정일 승인 없이는 이루어질 수 없는 프로젝트”라고 말했다.  


원 국정원장은 이날 국회 정보위에 출석해 “천안함 침몰사고를 전후로 북한의 특이 동향은 없었다”면서 “현재로서는 북한의 연관성 여부를 단정할 수 없으며, 확실히 하려면 파편 등을 꺼내서 물증이 나와야 북한의 연루 여부를 알 수 있다”고 말했다고 정보위 한나라당 간사 정진섭 의원이 전했다. 


또 지금 상황에서는 “북한의 관련성 여부를 단정하기 어렵다는 게 최종 결론”이라고 말했다.


원 국정원장은 그러나 “만약 북한이 연루됐다면 해군부대나 정찰국 차원에서 한 것이 아니다”면서 “이 정도의 프로젝트는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승인 없이는 할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고 다른 정보위원이 전했다.


그는 또 김정일이 방중과 관련해 “김일성 주석의 생일(4.15)과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의 해외방문 일정 등을 감안할 때 김 위원장이 중국을 방문한다면 25일께 가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원 국정원장은 천안함 침몰사건과 관련한 정보위원들의 군 정보 관련 질문에는 “국정원은 군사정보 특히 군 내부의 정보는 국정원의 소관사항이 아니다”라고 밝혔고, 정보위 위원들은 “국정원이 모든 정보를 총괄해야하는 것 아니냐”고 맞섰다고 정 의원은 전했다. 
     
이와 관련 민주당 간사인 박영선 의원은 “국정원이 사람 뿐 아니라 신호까지도 총괄분석하고 우리 정보와 미국의 정보를 동시에 파악해 결론을 내야한다”며 “그런 점에서 국정원이 군사정보를 보고받지 않았다는 것은 직무유기”라고 질타했다.


박 의원은 “군은 이번 사건을 어느 정도 북한의 소행으로 몰고 있는데 국정원이 군으로부터 보고 받지 않았다는 것을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