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세훈 “남북 예비접촉 확인해줄 수 없다”

원세훈 국가정보원장은 29일 남북정상회담을 위한 예비접촉설과 관련, “확인해줄 수 없다”고 답했다.

원 원장은 이날 국정원에서 개최된 국회 정보위 국정감사에서 “남북정상회담과 관련한 예비접촉이 있었느냐”는 의원들의 질의에 이같이 말했다고 여야 간사인 한나라당 정진섭, 민주당 박영선 의원이 전했다.

원 원장은 “왜 확인해줄 수 없느냐”는 의원들의 추가 질의에 대해서는 “상대가 있으므로 확인해줄 수 없다”고 답했다.

그는 또한 남북간 사전접촉 여부에 대해 “그것도 확인해줄 수 없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정진섭 의원은 “원 원장의 답변은 현인택 통일부 장관이 `아는 바 없다’고 밝힌 것과 일맥상통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고, 박영선 의원은 “한 단계 진일보한 답변으로 해석한다”고 말했다.

특히 원 원장은 남북정상회담 개최 필요성에 대해 “남북문제 해결과 북핵문제 해결에 도움이 된다면 언제든 가능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그는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과 관련, “최소한의 수준에서 북한 어린이들을 위한 지원 같은 것은 필요하다”며 “북한의 어려운 주민에게 실제로 도움이 되려면 군량미로의 전환이 비교적 힘든 옥수수를 지원하는 것 정도는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옥수수의 경우 쌀에 비해 보관기간이 짧아 군량미로의 전환이 힘들다”고 부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