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세훈 “남북 예비접촉설 확인해줄 수 없어”

원세훈 국가정보원장은 29일 남북정상회담을 위한 예비접촉설과 관련 “확인해줄 수 없다”고 말해 남북간 정상회담을 위한 접촉이 있었음을 우회적으로 시인한 것으로 보여진다.

원 원장은 이날 국정원에서 진행된 국회정보위 국정감사에서 “남북정상회담과 관련한 예비접촉이 있었느냐”는 여야의원들의 질문에 이같이 대답했다고 여야간사인 정진섭 한나라당 의원과 박영선 민주당 의원이 전했다.

원 원장은 “왜 확인해줄 수 없다고 답변하느냐”는 의원들의 질의에 “상대가 있는 것이라 확인해줄 수 없다”고 답했다.

정 의원은 “원 원장의 답변은 현인택 통일부 장관이 ‘아는 바 없다’고 밝힌 것과 일맥상통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처럼 원 원장이 남북접촉설을 부인하지 않은 것과 관련 일부에서는 남북 접촉이 있었음을 사실상 시인한 것으로 보고 있다.

납북접촉과 관련 현인택 통일부장관과 유명환 외교통상부장관이 국정감사를 통해 “아는 바 없다”와 “신문 보고 알았다”는 답변을 한데이어 정보책임자인 원 원장도 국정감사자리에서 똑같이 답변한 것이다.

원 원장은 남북정상회담 개최 필요성에 대해서는 “남북문제 해결과 북핵문제 해결에 도움이 된다면 언제든 가능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원 원장은 또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과 관련 “최소한의 수준에서 북한 어린이들을 위한 지원은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북한의 어려운 주민에게 실제적인 도움이 되려면 군량미 전환이 힘든 옥수수 정도를 지원하는 게 옳다”고 말해 옥수수 1만톤을 지원하기로 결정한 정부의 입장을 뒷받침 해줬다.

소셜공유